아주 심한 충치여서 도저히 살릴 수 없거나, 유치라는 이유로 간단히 치료하였다가 오래가지 못해서, 영구치가 나는 시기보다 훨씬 일찍 유치가 없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때 유치가 빠진 채로 그냥 방치하면 영구치가 날 공간이 줄어들어 덧니 등의 현상이 생깁니다.

유치가 조기에 빠졌을 때는 나중에 교정치료의 필요성을 예방하거나, 교정치료를 보다 단기간에 끝내기 위해 공간유지장치를 이용하는 것이 매우 바람직합니다.


성장 중에는 치아 하나하나의 세밀한 위치를 바로잡는 것보다 골격문제나 거꾸로 물리는 등 큰 문제점을 교정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치아 교환기 때 1차 교정으로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는 방향만 잡아놓으면, 차후 2차 교정 때는 치료기간이 줄고 치료결과가 더 좋으며, 2차 교정의 필요성이 없어지기도 합니다.

다만, 1차+2차 교정치료기간이 길게 느껴질 수가 있고, 장치를 규칙적으로 착용하여야 효과가 좋으므로, 자녀와 부모님의 협조가 중요합니다.


영구치가 다 난 후에, 교정장치와 교정철사로 영구치 하나하나마다 세부적인 위치를 잡아주는 치료입니다. 흔히 성인교정, 2차 교정 이라고도 하는데 자녀의 상태에 따라 1차 교정 없이 2차 교정만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